밀알의 하루

16-12-21 09:58

올해 마지막 밀알문학회

문병욱
조회 수 390 댓글 0

"생일축하 합니다~ 사랑하는 예수님!!!  생일축하 합니다"

 

케익을 앞에두고 같이 예수님의 탄생을 축하하는 시간.

올해 마지막 밀알문학회의 풍경입니다.

 

각자가 가지고 온 빵과 과자, 음료, 계란 등을

나눠먹으며 의미있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91e97c9aa5dc6fc204d63548268b2bd8_1482281
 

오늘은 저 멀리 여주에서 김근원 목사님도 오시고, 

오산에서 글 잘쓰는 이현주 자매도 함께 참여해 

각자가 써온 글을 나누는 시간이 얼마나 즐거웠는지 모릅니다.

 

저도 이제 당당히 '밀알문학회' 정회원이 되어서

어설프지만 제 작품도 나눴답니다^^

 

 

 

어제 문학회에서 저에게 너무나 위로가 된 시작품이 있었는데요.

음.. 뭐랄까.

쉼 같은 시 였습니다.

 

 


91e97c9aa5dc6fc204d63548268b2bd8_1482281


사랑하는 사람이 사람이다!

 

예수님도 그렇게 우리를 사랑하셨기에

완전한 인간이셨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예수님처럼 더 품고, 웃고, 사랑하는

그런 삶을 살아가길 기도합니다.

 

 

 

 

 

 

P.S. '밀알의 하루' 아래 글도 홍성원 시인 얘기인데..

       아무래도 제가 홍성원 시인을 좋아하나봅니다 ^^

       사진에서는 맨 위쪽 빨간 잠바 입은 형제랍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밀알의 하루

 
목록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51 억새풀 가득한 하늘공원 나들이 문병욱 11-08 12
50 귀한 헌금 문병욱 11-08 9
49 깨끗한 손 문병욱 03-22 271
48 종로에도 봄이 왔습니다 문병욱 03-19 267
47 기도는 끊임없이 이어진다 문병욱 02-11 311
46 믿음소망사랑을 담아 문병욱 01-19 317
» 올해 마지막 밀알문학회 문병욱 12-21 391
44 꿈과 삶, 그 경계선 문병욱 11-23 405
43 얼마나 아팠을까 문병욱 11-16 426
게시물 검색